• 모두의라이더 가입후 가입인사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포인트는 "모두의라이더" 활동에 사용이 가능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그래픽뉴스] 배달기사 교통사고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모두의라이더 모두의라이더
9 0 1
유튜브주소 https://www.youtube.com/watch?v=UsDBemoM0fI

 

 

[그래픽뉴스] 배달기사 교통사고

 

코로나19 이후 배달플랫폼 시장이 커지면서 배달 노동자 수도 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음식 배달플랫폼 업체에 등록된 기사의 절반 가까이가 교통사고를 겪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오늘의 그래픽 뉴스, [배달기사 교통사고]입니다. 

 

고용노동부가 배달플랫폼 업체 6개사의 배달 종사자 5천626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7%인 2천620명이 배달 중 교통사고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는데요.

 

이 교통사고 유경험 기사들은 평균 2.4회의 사고를 겪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전체 응답자의 86%인 4천858명의 기사들은 음식점이나 고객, 지역 배달대행업체와 배달플랫폼 업체 등으로부터 배달 재촉을 경험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런데 이처럼 배달 재촉을 받아본 기사의 경우 배달 재촉을 받지 않은 기사보다 교통사고 경험률이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사들이 배달을 서두르는 이유로는 '다음 주문 수행'이 65%로 가장 많고 '배달 재촉'이 28%로 뒤를 이었습니다. 

 

사고 발생 원인은 상대방 또는 본인의 교통법규 위반이 70% 넘게 많았는데요, 

 

배달 재촉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속도보다는 안전한 배달을 추구하는 문화가 필요하겠습니다. 

 

배달 기사들의 연령별 사고율도 살펴봤는데요. 

 

배달기사의 전체 숫자는 30대가 1천 963명으로 가장 많고, 그 뒤 40대, 20대 이하 등의 순이었지만, 연령별 사고율은 20대 이하에서 0.55%로 가장 높았습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10월 사이 배달플랫폼 종사자 중 16명이 교통사고로 숨졌습니다. 

 

배달 기사 중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7년 2명에서 2018년과 2019년 7명, 그리고 지난해 17명으로 증가 추세입니다.

 

고용노동부는 설문조사 결과와 사업장 점검 등을 토대로 배달 기사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종합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그래픽 뉴스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1

댓글 쓰기
1등
많은분들이 돌아가셨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09:34
22.03.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