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의라이더 가입후 가입인사작성시 +500포인트를 지급합니다. 포인트는 "모두의라이더" 활동에 사용이 가능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뉴스 또 떠난 배달노동자…“‘안전 배달제’ 도입하자” / KBS 2022.03.28.

모두의라이더 모두의라이더
11 0 1
유튜브주소 https://www.youtube.com/watch?v=3gRIE47sxho

 

 

코로나19로  배달 수요가 늘면서 교통 사고로 배달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배달 노동자들의 안전을 지켜줘야 한단  여론이 확산하고 있는데요 이른바 안전 배달제를 도입하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리포트]

 

 신호를 받고 출발한 오토바이가 맞은편에서 달려오는  택시와 부딪칩니다.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배달 노동자 조병철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열흘 만에 숨졌습니다.

 

 ["죽을 수 없다! 안전을 위해 대화하자!"]

 

 동료를 떠나 보낸  배달노동자들은  단순 교통 사고가 아닌 산업 재해로 봐야 한다고 말합니다.

 

 코로나19로 배달 수요가 늘고  플랫폼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배달 노동자들의 안전은 위협받고 있습니다.

 

 [양경수/민주노총 위원장 : "배달 플랫폼 사에 의해서 속도 경쟁을 강요당한 것이 배달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몹니다."]

 

 2017명 두 명이던 배달노동자 사망사고는 지난해 9배로 늘었습니다.

 

 지난해 이륜차 사고로 숨진 사람은 4백 50여 명.

 

 산재보험을 들지 않은 노동자들까지 합치면  실제 배달 노동자 사망 사고는 훨씬 더 많을 걸로 추정됩니다.

 

 [차재호/배달노동자 : "바쁜 시간에 이제 건당 페이(수수료)를 올려주면 운전도 이제 조급하게 하다 보니까 이런 사고가 끊이질 않고…."]

 

비슷한 사고를 막기 위해 노동자들은 근본적인 안전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안전 배달제'입니다.

 

 배달 노동자의 안전을 위해 시간당 배달 건수를 제한하고 배달료를 인상해 일정 수입을 보장하는 내용입니다.

 

 보험가입과 안전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하지만 충분한 배달료가 보장되지 않은 상황에서  배달 건수를 제한하면  되레 임금이 줄 수 있단 의견도 있어 앞으로의 논의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신현욱입니다.  

 

촬영기자:김태현/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최창준

 

▣ KBS 기사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

 

▣ 제보 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 이메일 : kbs1234@kbs.co.kr

 

#배달노동자 #안전 #배달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1

댓글 쓰기
1등
안전배달제 도입 빨리요..
15:58
22.04.0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